조세심판청구 사건을



조세심판원의 재조사 결정에 따라 세무서가 다시 산정해 부과한 세금이 오히려 기존 세금보다 많다면 당초 부과된 세금을 초과하는 부분은 어떻게 될까요? 조세심판청구 관련 사례로 살펴보겠습니다.

 


성형외과 의사인 A씨는 환자들에게 수술비용 등을 현금으로 받은 뒤 세무신고를 하지 않았다가 세무서 종합소득세 통합조사 과정에서 적발됐습니다. 인천세무서는 조사결과에 따라 A씨가 누락한 수입금액을 추가해 종합소득세를 부과했습니다.

 


A씨는 이에 불복해 조세심판원에 이의를 신청했고 조세심판원은 A씨의 주장을 받아들여 재조사를 지시했습니다. 세무서는 이에 따라 재조사를 실시한 뒤 A씨의 2008~2011년 소득에 해당하는 세금에 대해서는 감액 결정을 내렸는데요. 그러나 2012년 소득에 대해서는 당초 세금보다 943만여원 증액된 금액을 새로 부과했습니다. 이에 A씨는 소송을 냈고 1, 2심은 세무서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본 조세심판청구 관련 사례는 대법원으로 올라 갔는데요.

 

대법원 재판부는 재조사 결정의 경우 재결청의 결정에서 지적된 사항에 관해 처분청의 재조사 결과를 기다려 그에 따른 후속처분의 내용을 심판청구 등에 대한 결정의 일부분으로 삼겠다는 의사가 내포된 변형 결정에 해당한다고 보았습니다.

 


그러면서 처분청의 후속 처분에 따라 그 내용이 보완되어 결정으로 효력이 발생한다고 설명했습니다. 즉 조세심판원의 재조사 결정 취지에 따른 후속처분이 조세심판청구를 한 당초 처분보다 청구인에게 불리하면 '심판청구를 한 처분보다 청구인에게 불리한 결정을 하지 못한다'고 규정한 국세기본법 제79 2항의 불이익변경 금지원칙에 위배되어 후속처분 중 당초처분의 세액을 초과하는 부분은 위법하게 된다고 판단했습니다.

 

결과적으로 대법원은 A씨가 세무서장을 상대로 낸 소득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파기하고 "(추가로 증액 부과된) 소득세 943만여원 부분을 취소하라"며 파기 자판 했습니다.

 


다시 말해 조세심판원의 재조사 결정에 따라 세무서가 다시 산정해 부과한 세금이 오히려 기존 세금보다 많다면 당초 부과된 세금을 초과하는 부분은 위법해 무효라는 것입니다. 이렇듯 조세심판청구의 경우 다양한 법리 해석이 있어 관련 변호사 도움이 필요합니다. 언제든 이준근변호사를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