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불복 제도 의 첫걸음 관세변호사 와 함께


최근 해외 기업을 상대로 유통이나 매매를 진행하는 경우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그러다보니 상품이 국경을 통과하게 될 경우 관세를 부과하곤 합니다. 관세는 정치적 목적, 경제적 목적을 위해 조세법률주의의 원칙에 따라 부과되는데요. 간혹 행정청의 실수로 부당하거나, 억울한 세금고지를 받는 일도 발생합니다. 국가에서는 이러한 일을 막기 위하여 관세불복제도를 만들어 납세자의 권리를 보호하고자 합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관세불복 제도의 내용에 대하여 알아보겠습니다



관세불복 제도로는 세무서의 부과처분이 내려지기 전 처분 내용에 대하여 납세자의 반론 제기의 기회를 주는 과세전 적부심사제도가 존재합니다. 이준근 관세변호사는 과세전 적부심사에 대하여 납세자의 사전 의견진술 또는 반증제시를 통해 처분 내용이 부당하는 것을 입증할 경우 사전에 고지 내용을 변경하는 것이 가능하다고 설명합니다.

 

이때 과세전 적부심사제도는 세무서로부터 세무액에 대하여 통지 받거나, 과세예고 통지를 받은 이후 청구할 수 있습니다. 이때 청구의 대상이 된 통지를 받고 20일 이내에 세금을 고지한 세무서장이나 국세청장에게 통지된 처분 내용의 적법성을 파악할 심사를 청구해야 합니다



일반적으로 세무당국은 30일 이내에 심의를 거쳐 적법성 여부를 결정하고, 심사를 청구한 납세자에게 내용을 통보합니다. 이때 심사를 청구한 납세자는 결과에 납득하지 못할 경우 행정 소송을 통해 관세불복을 진행할 수 있습니다.

 

관세불복으로 인한 행정소송은 관세를 부과한 행정청의 위법한 처분을 바로잡기 위한 것으로 항고소송 중 취소소송에 해당합니다. 관세불복 소송 중 주의해야 할 점은 사실 관계 입증을 통해 자신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입니다.



법리적 해석이 허술할 경우 잘못된 처분임에도 불구하고, 권리를 구제 받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러므로 관세불복 소송에 소요되는 시간과 스트레스를 줄이고자 한다면 해당 분야에 풍부한 경험을 갖춘 관세변호사를 선임하여 법률 자문을 구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관세불복에 대한 법률 상담을 제공하고 있는 이준근 관세변호사는 의뢰인에게 가정 적절한 관세 불복 수단을 제안합니다. 이를 바탕으로 소송에 소요되는 시간과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도록 전방위 법률지원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관세불복 제도의 이용을 위해 관세 변호사의 도움을 받고자 하신다면 이준근 변호사와 상담을 시작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