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법변호사 수입품 신고가



신고하지 않은 물품을 수입할 경우 그 물품을 전부 몰수·추징하도록 규정한 관세법 관련 조항에 대한 헌법소원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관세법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관세법에 대해 판례로 살펴보겠습니다.

 


수입신고를 하지 않고 미국에서 의류를 수입한 혐의로 기소된 A씨가 미신고 수입품에 대해 필요적 몰수·추징을 규정한 것은 헌법에 위반된다고 헌법소원을 제기 했습니다.

 

인터넷 쇼핑몰을 운영하는 A씨는 신고하지 않고 270회에 걸쳐 미국에서 의류를 수입해 판매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A씨는 관세법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1·2심 재판에서 모두 유죄판결을 받았고 항소심에서 위헌법률심판을 신청했으나 기각 당하자 헌법소원을 제기했습니다.

 


헌재는 본 관세법변호사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수출입의 신고를 하지 않은 경우 해당 물품의 국내반입 또는 해외반출을 파악할 수 없고 통관절차의 진행도 불가능하므로 단순한 신고 미 이행 등과 같은 질서벌이 아닌 형사범으로 다루며 밀수의 규모가 클 때는 특정범죄로 가중처벌하는 사유가 된다고 밝혔습니다.

 


따라서 만약 몰수·추징형을 부가하지 않고 가산세나 가산금만 추가 징수 하는데 그친다면 필요적 몰수·추징에 따라 제한되는 재산권 등 사익이 그것을 통해 달성하고자 하는 질서유지 또는 공공복리라는 공익보다 더 크다고 할 수 없다고 판단했습니다.

 

또한 무신고 수입의 대상물품에 대한 필요적 몰수·추징은 물품의 국제간 이동과 국내 이동의 상이한 특성을 고려한 것으로 합리적 이유 없이 차별취급을 하는 것이라고 할 수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관세법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본 사안에 대해 헌법재판소는 수입신고를 하지 않고 미국에서 의류를 수입한 혐의로 기소된 A씨가 미신고 수입품에 대해 필요적 몰수·추징을 규정한 것은 헌법에 위반된다고 주장하며 낸 헌법소원에서 재판관 8(합헌) : 1(위헌)의 의견으로 합헌결정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관세법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사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러한 관세관련 법적 분쟁은 다양한 법리 해석이 나올 수 있고 혼자서 해결하기 힘들기 때문에 관세법변호사 이준근변호사가 필요합니다. 사건에 휘말리셨다면 언제든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