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소송변호사 특수관계 가격이




최근 관세청은 약 5년간 A사에 대한 정기 법인심사를 실시한 뒤 A사의 수입물품 신고가를 부인하고 국내 판매가를 토대로 관세와 부가세에 가산세까지 더해 약 44억원의 세금을 부과한 바 있었는데요. 이러한 관세처분에 불복하여 A사는 불복소송을 제기 했습니다. 관세소송변호사가 필요한 본 판례로 특수관계 가격 등 관세법률내용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관세청의 처분에 A사는 조세심판원에 심판청구를 제기 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는데요. 이에 따라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재판부는 본 관세소송변호사가 필요한 사안에 대해 A사와 수출자가 특수관계에 있다는 사실은 맞으나 그 관계가 둘의 수입물품 거래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면서 재판부는 A사의 직원과 수출자 직원 사이에서 오간 이메일 내용을 보면 둘은 수입제품을 최종수요자에게 판매하기 위해 시스템의 가격경쟁력이 있는지에 상당한 관심을 기울였는데 여기서 최종수요자는 수입제품 전체 가격이 얼마인지를 기준으로 구매를 결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그에 따라 매출확대를 노리는 수출자가 특가로 공급하는 수입제품을 산 A사에게 개별 부품의 가격을 문제 삼을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는데요.

 


관세청 측은 A사가 일본 수출자에게 수입제품을 구매하면서 수출자가 부른 값 보다 더 비싼 가격에 제품을 산 것을 문제 삼아 관세 부과 처분을 했고 특수관계가 이 같은 가격 인상에 영향을 미쳤다고 보았으나 법원은 이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또한 재판부는 관세소송변호사가 필요한 본 사안에 대해 관세법상 가격 평가는 개별 품목별로 이뤄지는 것이 맞으나 개별 품목의 가격이 특수관계의 영향을 받은 것인지를 판단할 때까지 개별 품목마다 나눠 봐야 할 사정은 없다고 보았습니다.

 


즉 제품의 일부에 대해서만 부인하는 것은 특수관계가 전체 수입거래 중 일부에 대해서만 영향을 미쳤다는 것으로 보여 일관성이 없다는 판단에서였는데요.

 


이에 따라 관세소송변호사가 필요한 본 사안에 대해 법원은 이하 A사가 관세 부과를 취소해달라고하며 세관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지금까지 관세소송 판례를 살펴보았는데요. 이러한 관세소송은 혼자서 해결하기 힘들 수 있고 변호사 조력에 따라 상황이 역전될 수 있습니다. 따라서 관련 분쟁이 있으시다면 사건 초기부터 관세소송변호사 이준근변호사를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