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금소송변호사 채무




세금 체납으로 압류된 부동산을 사들인 매수인이 체납자인 매도인 대신 자신의 명의로 밀린 세금을 대신 세무관서에 송금했더라도 유효한 납부로 볼 수 있을까요? 세금소송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사례로 살펴보겠습니다.

 


ㄱ씨는 A시의 한 건물을 매수했습니다. 이 건물은 전 주인이 17000만원의 지방세를 체납해 A시가 압류한 상태였습니다. ㄱ씨는 전 주인을 대신해 체납 세액 전부를 자기 이름으로 냈지만 이후 제3자가 소유하게 된 부동산을 전 주인의 세금 체납을 이유로 압류하는 것은 무효라며 세금소송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소송을 냈습니다.

 


앞서 1, 2심 재판부는 ㄱ씨가 세금을 대신 낼 때 체납자인 전 주인의 이름이 아닌 자신의 이름을 송금인으로 적어 냈기 때문에 유효한 납부라고 볼 수 없다며 잘못 낸 세금을 돌려줘야 한다고 원고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재판부는 세금소송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본 사건에 대해 밀린 세금을 제3자가 냈을 때는 원칙적으로 납세자의 조세채무에 대한 유효한 이행이 되고 조세채권도 즉시 소멸된다고 설명했는데요. 그러면서 원심은 ㄱ씨가 세금을 대신 낼 때 송금인을 전 주인의 이름이 아니라 자신의 이름으로 표시했기 때문에 잘못된 납부라고 봐 이를 취소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나 이에 대해 이는 그 납부가 ㄱ씨 소유의 부동산과 관련이 있음을 명확히 하기 위해 부기한 것으로 볼 수 있을 뿐 잘못된 납부라고 볼 수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재판부는 오히려 ㄱ씨는 자신이 소유권을 취득한 부동산에 대해 압류를 해제하기 위해 압류의 원인인 전 주인의 체납액을 유효하게 납부하려고 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A시도 전 주인에게 세금을 받기 위해 개설한 체납계좌를 통해 세금을 납부 받았고 그 뒤 조세채무가 소멸했음을 전제로 압류를 해제했으니 잘못된 납부로 볼 수 없다고 보았습니다.

 


대법원은 결론적으로 A시의 한 건물을 매수한 뒤 전 주인의 세금 체납으로 인한 압류를 피하기 위해 17000만원을 대신 낸 매수인 ㄱ씨가 세금을 잘못 냈으니 돌려달라며 A시를 상대로 낸 부당이득금 반환청구소송 상고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돌려보냈습니다. 지금까지 세금소송변호사가 필요할 수 있는 세금 관련 사건을 살펴보았습니다. 이처럼 세금 관련하여 소송에 휘말리셨다면 언제든 조세변호사 이준근변호사를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조세행정 > 조세불복제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세소송 기간관련  (0) 2017.04.27
소득세 납부 기준을  (0) 2017.04.26
세금소송변호사 채무  (0) 2017.04.24
조세변호사 억울한 부과처분  (0) 2017.04.21
법인세 공제 어떤  (0) 2017.04.14
양도소득세 조세변호사  (0) 2017.03.31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