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법위반상담 도움이 필요하다면




관세란 국내에 산업의 보호 및 경제정책적 고려에 따라 수입물품에 대해 부과하는 조세의 일종인데요. 하지만 자유무역지역이나, 관세동맹국 등 다양한 협약을 맺어 관세에 대해 감면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 관세로 국가의 재정을 확충하거나 무분별한 수입을 억제하여 국내 산업을 보호 하는데요. 관세의 부과에 따라 해외와 무역의 형태나 교역량 등에 변화가 생기기 때문입니다. 모든 물품에 일률적인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아닌 개별적으로 물품에 필요성과 상황에 따라 각각 다른 세율의 관세를 부과하여 교역되는 물품의 가격과 수량을 상대적 변화를 주기도 합니다. 이러한 효과로 인해 모든 나라가 관세제도를 대외통상정책에 있어서 중요한 수단으로 이용하고 있습니다.





위 설명으로만 봐서는 굉장히 낯선 세금 관세, 일반인은 관세를 많이 납부할 일이 거의 없고 여행시 반입 제한 항목에 대해서만 준수해 준다면 별다른 문제가 되질 않습니다. 하지만 업자의 경우제한 한도를 훨씬 초과하는 물품을 들여오는 것이기 때문에 꽤 많은 금액의 관세를 납부하여야 하는데요. 종종 일반 여행객을 가장하여 세관 검사에 솔직하게 신고하지 않고 관세포탈을 하려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러한 ‘꼼수’를 쓰다가 적발 시에는 더욱 큰 금액을 납부하여야 하는데요. 차라리 수입품을 사오고자 할 때에는 관세법위반상담을 받아 관세 감면을 받는 방법에 대해 상담 받는다면 더욱 나을 텐데요. 이렇게 개인이 사올 정도면 소규모이기 때문에 특히나 신고서를 작성하는 것이 가장 현명합니다. 하지만 물품의 가격이 상당한 고가인 경우에는 관세법위반상담을 통해 해결하시기 바랍니다.


소규모로선 관세포탈에 대해 확실하게 판단하기는 조금 난감한데요. 대량으로 수입해오는 경우 관세액이 훨씬 높아집니다. 또한 지금 소개하고자 하는 사례는 대행을 해주다가 오히려 뒤집어 쓰게 된 사례입니다.





A씨는 필리핀의 B사의 망고를 1t당 500달러에 수입하기로 계약을 맺어 놓고 C씨 등 중간 수입업자를 내세워 1t당 100달러에 수입한 것으로 신고하여 관세를 수억 원 포탈하는 등 약 7년간 100억원에 가까운 관세를 포탈하였는데요. 본래는 A씨가 속한 회사에서 새로운 먹거리 사업을 하기 위해 필리핀의 B사와 구매 계약을 맺었으나, 수입 관세율이 너무나 높아 수지타산이 맞지 않자 수입가를 낮게 신고하였는데요. 이 행위가 적발되어 처벌 받을 것을 우려하여 C씨를 앞세워 수입대행이나 납품을 맡긴 것이었습니다. 세관에서는 이 사실을 적발하여 약 300억원을 부과하였으나 A씨 측은 이에 불복하고 관세부과처분 취소소송을 하였습니다.





결과는 결국 A씨 측의 승리로 나타났습니다. 중간업자를 두어 물품의 관리, 보관을 C씨에게 맡긴 것인데요. 이 때문에 법원의 행정법원의 판결은 A씨의 승소였지만 벌어진 재심에서는 어떻게 됐는지 이준근변호사와 관세법위반상담을 통해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관세법위반상담 아직도 멀게만 느껴질 수 있는데요. 일반인이 관세를 내 봤자 얼마나 내, 라고 생각한다면 어쩔 수 없지만 한 푼이 아쉬운 요즘 경제에서 관세를 아낄 수 있는 노하우나 관세법에 대해 잘 이해하고 파악한다면 앞으로도 미래에 이를 잘 이용하여 혜를 볼 수 있을 텐데요. 변호사 상담 너무 멀게만 생각하지 마시고 관세법위반상담 이준근변호사에 문의해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