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가치세 부과처분 취소는?




남녀노소 누구 하나 빠짐없이 국내에서 물품을 구입한다면 납부하게 되는 부가가치세, 공동시설이나 가공이 되지않은 식품 등을 제외하고는 모두 포함이 되어있는데요. 각종 제화뿐만이 아니라 용역에도 포함이 되어있습니다. 조세의 일종인 부가가치세 종종 부과처분을 받기도 하는데요. 조세이고, 국가법에 의한 것이기 때문에 대부분 이에 따른 경우가 많지만 부당한 경우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여기에는 부과처분취소소송을 통해 해결을 해야 하는데요. 오늘은 이 취소소송에 대한 한 사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국가에서 제공하는 홈택스를 이용하여 사업을 하던 A사는 법인세와 부가가치세를 경정고지 처분을 해당 세무서로부터 받았습니다. 전자고지를 열람한 A사는 처분에 불복하여 같은 해에 심사청구를 하였지만 청구 유예기간인 90일이 지났다며 청구를 각하 하였는데요. A사는 이에 포기하지 않고 해당 세무서장을 상대로 부가가치세 및 법인세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내면서 해당 조항에 대해서도 위헌법률심판제청을 하였습니다.





법원은 A사의 신청을 받아들여 위헌법률심판을 제청하였는데요. 법원에서도 국세기본법에 따르면 세법에 대한 처분에 이의가 있을 경우 처분이 있다는 것을 아 날로부터 90일 이내에 제기해야 하나 전자송달의 경우에는 실제로 송달서류가 수신인에게 도달되었는지 여부를 묻지 않고 국세정보통신망에 저장된 때 도달한 것으로 보기 때문에 과세처분을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자기에게 송달된 납세고지서의 존재를 알 수 없는 경우에도 행정소송을 제기하기 위한 청구기간이 그대로 흘러가버리므로 재판을 받을 권리를 제한 받는 결과를 초래하게 된다며 과세처분과 관련된 서류 송달일자는 심사청구 제기기간 같은 불변기간 및 재판청구권과 직접 연관이 되어있기 때문에 이를 제청한다고 하였습니다.





홈택스를 운영하는 이유는 행정낭비요인을 제거하기 위하고, 국민의 편의성을 위한 것입니다. 때문에 이로 인해서 문제가 발생해서는 안되는데요. 특히나 세금에 관련해서는 사업을 운영하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예민한 문제입니다. 사업을 운영하는 경우 보통 시민에 비해 큰 금액의 세금이 움직여 절세를 해보려고 노력하거나 세금이 밀려 부과가 되는 것을 막기 위해 관리를 철저하게 합니다.


하지만 이번 사례와 같이 부득이한 사정으로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이럴 때는 개인 스스로 판단하였다면 국세청의 처분에 수긍하는 것이 일반적인 사례인데요. 조금이라도 이상한 부분이나 부당하다면 변호사 상담을 받아 도움을 요청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부당한 것인지 정당한 것인지의 판단은 개인보다는 법률적 해석에 근거를 둔 의견에 판단을 맡기는 것이 개인이 스스로 판단하는 것보다는 정확합니다. 조세변호사 이준근변호사는 조세에 관련하여 다양한 사례들과 법률에 대해 명확하게 알고있어 조금 더 나은 결과를 이끌어 드릴 수 있습니다. 부가가치세, 조세 등에 문제가 발생하셨다면 이준근변호사와 함께 상담을 통해 법적 자문을 받아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