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가세 신고 사업하는 사람이라면 꼭 체크




직장인이라면 매 년 말부터 그 다음 해 초 사이에 찾아오는 연말정산이 중요한 행사일 것입니다. 그리고 개인사업자라면 연말정산 대신 부가세 신고라는 절차가 중요할 것인데, 보통 개인사업자는 매 해 1월 1일에서 25일 사이에 부가세와 관련된 신고를 진행하게 되고, 이를 통하여 한 해의 과세를 결정하게 되는 것입니다.





개인사업자의 부가세 신고는 간이과세자인지, 아니면 일반과세자인지에 따라서도 조금씩 달라지는데, 간이과세자는 1월에만 작년 자료를 제출하면 되지만 일반과세자는 1월에 한 번, 7월에 한 번 이렇게 각 년도의 상, 하반기에 나눠서 두 번 신고를 해야 한다는 점을 꼭 체크해야만 할 것입니다.





개인사업자가 부가세 신고를 할 때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 계산서의 제출입니다. 여기서 말하는 계산서라는 것은 면세 재화, 면세 용역 제공 시 거래 내역을 증빙하기 위해서 세액란을 비워두고 발급한 계산서입니다. 이 면세 계산서를 통하여 부가세 신고를 할 경우 세액 지출을 줄일 수 있는 만큼 절대 빼놓지 말아야 할 부분입니다.


또한 매입세금계산서 역시 누락하는 것 없이 제출하는 것도 중요합니다. 또한 만에 하나 누락을 할 경우 경정청구라는 것을 따로 진행해야만 과하게 낸 세금을 돌려 받을 수 있습니다. 더불어서 부가세를 신고하는 과정에서 거래처가 현재 폐업한 상태인지도 체크하는 것이 좋으며, 부가가치세와 관련된 부분에 대해서도 함께 고려해야 합니다.





머지 않아 다가오게 될 개인사업자의 부가세 신고는 상당한 골칫거리일 수 밖에 없습니다. 잘 하면 세금을 알뜰하게 아낄 수 있지만, 조금이라도 잘못했다가는 세금 폭탄을 맞을 수 있기 때문에 사업자 입장에서는 신경이 곤두 설 수 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법인처럼 사업자가 자체적으로 모든 과정을 처리하기에는 규모가 작기 때문에 또 어렵기도 합니다.





바로 이럴 때 필요한 것이 세무 과정에 대한 조력을 적극 해 줄 수 있는 법률적인 조언입니다. 세무에 대한 부분 역시 결국 법률적인 영역인 만큼 이에 대한 더 상세한 파악과 조력이 가능한 변호사 선임을 해 두는 것이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와 관련해서 조력을 받고자 한다면 언제라도 이준근 변호사를 찾아 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