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변호사 관세불복 소송제기




국외에서 국내로 수입하거나 우리나라에서 소비, 사용되는 외국 물품에 대해 부과하는 조세를 관세라고 부릅니다. 관세 대개 두 가지 종류로 나누어 볼 수 있는데요, 하나는 수입품의 가격에 따라 일정 비율로 부과되는 종가세, 다른 하나는 수입품의 수량에 따라 일정액으로 세금이 정해지는 종량세입니다.


관세는 보통 수출품에 대하여 세금을 부과하는 수출세, 국경을 통과하는 물건에 대해 세금을 부과하는 통과세, 수입품에 세금을 부과하는 수입세로 구분되는데, 오늘날에는 대부분 국가에서 수입세만을 부과하고 있습니다. 또한, 최근에는 무역거래의 활성화를 위해 다양한 협정을 맺어 비관세 무역을 실현하고 있는 나라가 많아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이준근 관세변호사와 함께 관세 부과처분에 불복하여 소송을 제기한 관세불복 사례에 대해 살펴보겠습니다.





A씨는 인터넷을 통해 외국에서 판매하는 건강기능식품을 대신 구매해 주는 일을 하였는데요, 담당 세관은 A씨가 인터넷 쇼핑몰 형태의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관세를 회피하려는 목적으로 구매대행업체로 꾸며 소액면세를 받았다며 관세와 부가가치세 등 약 5억 원의 세금을 부과하였습니다.


A씨는 관세불복으로 관세 등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하였고, 재판에서 자신은 건강기능식품의 구매를 원하는 사람들의 신청을 받아 구매를 대신해 주고 수수료를 받은 것일 뿐 물건을 외국에서 직접 수입해 판매한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였습니다.





재판부는 이 사건에 대한 1심에서 A씨가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가 국내 소비자들만을 대상으로 구매대행 신청을 받아 왔고 판매 물품의 결제, 반품, 환불이 국내에서 이루어지고 있다고 하였습니다. 그리고 소비자들이 반품한 물건 전부를 A씨가 국내에 다시 판매한 것은 A씨가 외국에서 물건을 수입하여 국내에 판매한 것과 같은 것으로 볼 수 있기 때문에 A씨에 대한 관세 부과처분은 위법이 아니라고 판단하였습니다.


하지만 대법원은 이전 판결과 다르게 A씨의 손을 들어주었는데요, 국내 소비자들이 해외 판매자로부터 직접 물건을 주문하여 그들의 명의로 수입 통관절차와 배송이 이루어졌다면 그 과정에서 구매대행 업자의 도움을 받았더라도 수입된 물건의 실제 소유주는 소비자들이라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국내 사업자가 해외에서 물건을 직접 수입해 국내 소비자들에게 판매했다면 사업자에게 관세를 부과하는 것이 맞지만, 국내에 있는 사업자와 소비자 사이의 2단계 거래만이 존재한다는 사실이 먼저 입증된 경우에만 사업자에게 관세를 부과할 수 있다고 하였습니다.


최근 국내보다 저렴한 가격 때문에 해외직구를 선호하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구매대행업 또한 새로운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는데요, 사업자뿐만 아니라 개인적으로도 해외사이트에서 물품을 구매해 배송시키는 사람들이 많아짐에 따라 이와 관련된 법적 분쟁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관세불복으로 인해 소송을 해야 한다면 관세변호사를 선임하여 도움을 받는 것이 좋은데요, 이준근 관세변호사는 그동안 다수의 관세 분쟁을 해결해 온 경험이 있어 이러한 일로 고민 중이신 분들께 법률 조언과 소송 진행의 도움을 드릴 수 있습니다. 더 자세한 상담이나 궁금한 점은 언제든지 이준근 관세변호사에게 문의해주세요.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