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세행정 조세불복을




조세행정과 관련하여 납세자가 조세와 관련해 부당한 처분을 받았거나 혹은 필요한 처분을 받지 못하였을 때 납세자로서의 권리와 이익을 침해당할 수 있습니다. 그럴 때 납세자는 조세행정 제도에 따라 본인이 받거나 받지 못한 처분의 취소나 변경이나 집행을 요청할 수 있습니다. 이러한 조세 불복 제도는 조세행정에 있어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습니다.


조세에 불복하게 되었을 경우에는 소관 세무서장이나 지방국세청장에게 이의 신청을 할 수도 있고, 이 단계를 생략하고 바로 심판 청구를 제기할 수도 있습니다. 아니면 감사원에 심사청구를 할수도 있습니다. 이처럼 조세와 관련하여 부당한 상황에 처했을 때 취할 수 있는 방법은 다양합니다.





그러나 조세행정은 관련한 지식이 없는 이에게는 굉장히 낯설고 관련 지식이 없으면 무엇을 어떻게 해야 할지 알기도 어렵습니다. 이는 개인이 아니라 사업자여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납세자가 실제로 내야 할 세금보다 더 많은 세금을 내어 조세행정 조치가 필요할 경우, 세금을 돌려달라고 요구할 수 있는 기한이 3년이었던 것에서 5년으로 늘어나고, 과세 불복 범위도 300만원에서 100만원 이상으로 바뀌는 등 조세행정은 조세와 관련해 억울한 경우가 줄도록 바뀌고 있는 추세입니다.





이러한 조세행정, 조세 불복과 관련한 판례를 살펴보면 조세 심판원이 재조사 결정에 따라 세무서가 조세를 다시 산정해 부과한 세금이 기존 세금보다 많다면 당초 부과되었던 세금을 초과하는 부분은 위법이며 무효라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성형외가를 운영하는 의사 A 씨는 환자들에게 수술비용 등을 현금으로 받고 세무신고를 하지 않았는데 이것이 관할 세무서 종합소득세 통합조사 과정에서 적발되었습니다. 세무서에서는 조사결과에 따라 A 씨가 누락한 수입금액을 추가해 종합소득세를 부과하였습니다. A 씨는 종합소득세에 불복해 조세행정 조치로 조세심판원에 이의를 신청하였고 심판원에서 A 씨의 주장에 따라 재조사를 지시하였습니다.





관한 세무서는 재조사를 실시하였는데 종합소득세를 추가로 부여했던 것은 감액 결정을 내렸으나 그 이후 시기의 세금은 오히려 증액하여 새로 부과하였습니다. A 씨는 다시 소송을 제기하였고, 1심과 2심에서는 세무서의 세금 부과가 정당하다고 판결하였는데 대법원에서 결과가 바뀌게 된 것입니다.


재판부에 따르면 조세행정상 재조사 결정은 재결청의 결정에서 지적된 문제사항을 처분청의 재조사 결과에 따라 후속처분 내용을 심판 청구 등에서 결정 근거로 사용하고자 하는 의사가 내포되어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러한 조사 결과는 처분청의 후속 처분에 따라서 내용이 보완되며 결정으로 효력이 발생하게 되는데 조세심판원의 재조사 결정 취지에 따라서 한 후속처분이 심판청구를 한 최초의 처분보다 청구인에게 불리하게 진행되었다면 심판청구를 한 처분보다 청구인에게 불리한 결정을 하지 못한다는 국세기본법의 불이익변경 금지원칙을 위배하는 것이 된다고 판단하였습니다.





그 결과 A 씨가 심판 청구를 한 뒤에 부과받은 세금 초과액에 대해서는 무효라고 판단함이 옳다고 판결하였습니다.


조세행정은 그 복잡함과 방대함 등을 생각할 때 관련 법이나 규정에 대해 잘 알지 못하면 누릴 수 있는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됩니다. 조세와 관련한 결과는 결국 재정적 이득을 잃거나 손실을 방지하지 못하는 등 큰 문제이기 때문에 관련 지식이 풍부하고 경력이 많은 변호사를 찾아 도움을 얻는 것이 좋은 방법입니다. 이준근 변호사는 조세 변호사 경력이 많고 관련 지식이 해박하여 조세행정 문제가 발생했을 때 최선을 다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고 있습니다. 도움이 필요하신 분들은 이준근 변호사와 함께 하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