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소송변호사 소득세





국내에 주소지를 두거나 1년 이상 주소지를 두었다면 개인 거주자로 분류되어 소득에 대한 세금을 국가에 지급해야 하는데요. 이자소득, 배당소득 등을 모두 합산한 것을 종합소득으로 보며 이와 더불어 퇴직소득이나 양도소득을 모두 지칭하는 것이 소득세입니다. 이러한 소득세 때문에 이준근 행정소송변호사를 찾아주시는 분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더 자세히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국세청에서는 과세기간의 사업소득금액 등을 계산하여 소득세를 부과하는데요. 소득세법에 따라 장부를 비치하고 기록한 사업자의 소득금액과 그렇지 않은 단순경비율 및 기준경비율을 계산하게 됩니다. 기타 종합소득에 대한 과세표준은 사업소득금액의 합계액에서 기본공제 및 특별공제 등의 소득공제를 통해 종합소득과세표준을 지정하게 되며, 거주자의 종합소득에 대한 소득세는 해당 연도의 종합소득과세표준에 세율을 적용하여 계산한 금액을 통해 세금을 책정하게 됩니다. 


그러나 부과된 소득세가 부당하다고 생각되어 소송이 발생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오늘은 이준근 행정소송변호사와 함께 소득세소송 사례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A씨와 C씨는 친구사이 입니다. C씨는 B사를 설립하게 되었는데요. 그 후, C씨는 A씨에게 B사의 대표이사로 이름을 올려달라는 부탁을 받게 되고, A씨는 이 부탁을 승낙하였습니다. A씨는 명부상 B사의 주식을 2만주나 보유한 주주로 기재되어 있었는데요. 사건은 B사가 법인세를 신고하지 않아서 발생하게 됩니다. 신고하지 않은 법인세를 발견한 세무당국은 B사의 대표이사인 A씨에게 약 3억 원의 종합소득세를 부과합니다. 이름만 올려준 A씨는 그저 황당했는데요. 자신은 이름만 올렸을 뿐인데 막대한 세금이 부과된 것입니다. 이에 A씨는 실질적인 운영은 C씨가 한다며, 부과처분 취소소송을 제기합니다.





재판부는 A씨의 손을 들어주었습니다. A씨의 말대로 A씨는 현재 다른 회사에서 일을 하고 소득을 얻고 있는 것은 확인되지만, B사에서 소득을 얻고 있는 것은 확인되지 않는 점을 주목하면서, A씨의 주장을 인정해 준 것입니다. 실제로 B사를 운영하지 않은 A씨에게 막대한 소득세를 부과하는 것은 부당하고 판단하며, A씨의 손을 들어준 것입니다.





지금까지 이준근 행정소송변호사와 소득세소송 사례를 살펴보았는데요. 관련하여 더욱 법률 상담이 필요하시다면 법무법인 동인 이준근 행정소송변호사에게 문의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2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