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입세액'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26 조세법률상담 매입세액
  2. 2016.08.09 매입세액 공제 세금계산서 취소가

조세법률상담 매입세액




구 부가가치세법에 따르면 제16 1 1호에서 세금계산서의 필요적 기재사항 중 하나로 공급하는 사업자의 등록번호와 성명 또는 명칭을 규정하고 있는데요. 같은 법 제17 2 2호에서 발급받은 세금계산서에 법령의 규정에 따른 필요적 기재사항의 전부 또는 일부가 사실과 다르게 적힌 경우의 매입세액은 매출세액에서 공제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그렇다면 다른 사람의 명의를 빌려 사업자 등록 후 세금계산서를 발급했다면 매입세액 공제를 받을 수 있을까요? 조세법률상담이 필요할 수 있는 판례로 알아보겠습니다.

 


A씨는 친척들의 명의를 빌려 사업자등록을 한 후 인테리어 업체를 운영하면서 자신이 대표이사로 있는 B사가 필요한 인테리어 제품도 그곳에서 공급한 바 있었습니다. B사는 이 과정에서 세금계산서를 받았는데 세금계산서의 상호란에는 인테리어 업체들의 상호가, 성명란에는 A씨의 친척들 이름이 적혀 있었는데요.

 


세무서 등은 이들 인테리어 업체들의 실질운영자는 A씨이기 때문에 공급자의 기재가 사실과 다른 세금계산서가 발급됐다고 하며 D사에 매입세액 공제를 해주지 않은 채 부가가치세와 법인세를 부과했습니다. 이에 A씨는 세금계산서의 성명란에 등록된 사업자 명의를 썼기 때문에 사실과 다른 계산서가 아니다라며 소송을 제기 했습니다.

 


대법원은 조세법률상담이 필요할 수 있는 본 사안에 대해 세금계산서 성명란에 실제 대표자인 A씨 대신 명의대여자들의 성명을 기재한 것은 사실과 다른 세금계산서에 해당한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는 예외적으로 매입세액 공제를 허용하는 구 부가가치세법 시행령 제60 2 2호가 정한 경우에 해당한다고 볼 수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재판부는 세금계산서의 내용이 사실대로 기재되지 않으면 부가가치세법상 납부세액을 산정하는 계산서로서 기능 등을 다하지 못하게 돼 부가가치세 제도의 기초가 크게 흔들리게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세금계산서의 정확성과 진실성이 담보되지 않고서 법인세, 소득세, 지방세 등 정확한 과세산정이 곤란하고 실질적 담세자인 최종소비자에 대한 조세의 전가가 원활하고 적정하게 이뤄지는 것을 기대하기 힘들어 결국 부가가치세 제도는 물론이고 세제 전반의 부실한 운영을 초래할 우려가 크다고 보았습니다.

 

대법원은 본 조세법률상담이 필요할 수 있는 사례인 A씨가 세무서 등 세무서 3곳을 상대로 낸 부가가치세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한 원심을 확정했습니다.

 


다시 말해 실제 사업자와 명의상 사업자가 다른 경우 명의상 사업자 이름으로 발행된 세금계산서는 사실과 다른 세금계산서에 해당되기 때문에 매입세액으로 공제할 수 없다는 것입니다. 지금까지 조세법률상담이 필요할 수 있는 세금 관련 판례를 살펴보았습니다. 이러한 조세 관련 분쟁이나 소송을 준비하고 있으시다면 언제든 이준근변호사의 조세법률상담을 받아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매입세액 공제 세금계산서 취소가







납세자가 세금계산서를 허위로 제출하여 매입세액 공제 또는 환급 받았을 시 과소신고로 보고 가산세를 부과 할 수 있을까요? 판례로 알아보겠습니다.

 


A사는 고철 도매업자로부터 고철을 사들인 뒤 11억원의 매입세금계산서를 받아 해당 매입세액 공제 하여 부가가치세를 신고했는데요. 이에 대해 세무서는 A사가 낸 세금계산서에서 물품 공급자가 다른 것을 알아내고 매입세액 공제하지 않고 부가가치세 1억원과 가산세 8000여만원을 부과했습니다.

 


1심 재판부는 A사에게 세금계산서를 발행한 도매업자는 서류상 회사에 불과하고 실제 물건을 납품한 회사는 다른 회사인 것으로 보인다고 하며 세금계산서에 공급자가 사실과 다르게 기재돼 있기 때문에 매입세액 공제하지 않고 부가세를 부과한 것은 정당하다고 판결을 내렸습니다.

 

항소심 역시 A사는 도매업체가 위장명의 사업체가 아닌지 확인해보지 않았다고 판시 하며 사실과 다른 세금계산서인 것을 자신의 과실로 알지 못했기 때문에 매입세액 공제하지 않은 것은 정당하다고 판결이유를 밝혔습니다.

 


그러나 대법원은 부가가치세를 취소해 달라고 하며 낸 부가세 부과처분 취소소송 상고심에서 원고패소 판결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돌려보냈습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납세자가 거짓증명을 받아 과세표준을 과소로 신고 했다 더라도 받은 증명이 거짓인 것을 몰랐을 때에는 부당한 방법이라고 보기 힘들다고 판단했습니다. 즉 납세자가 사실과 다른 세금계산서를 받아 매입세액 공제나 환급을 받았을 시 그 행위가 부당한 방법으로 해당하기 위해서는 세금을 환급 받는다는 인식 외에 결과적으로 국가의 조세수입 감소를 가져오게 될 것이라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고 설명했는데요.

 


본 판결은 세금계산서 취소 및 허위신고, 수정 등으로 매입세액 공제 등을 받은 경우이나 부당한 방법으로 인지되지 않으면 가산세를 부과할 수 없다는 판결이었는데요.

 

이처럼 조세 소송의 경우 다양한 법적 해석이 나올 수 있으므로 세금계산서 취소 등 법적 자문이 필요하시거나 관련 소송이 있으신 경우 이준근변호사를 찾아주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