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세혐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6.12.19 탈세혐의 탈루세액이
  2. 2016.02.22 조세포탈 탈세혐의는

탈세혐의 탈루세액이




법에서 정한 부정한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했다면 부당 과소 가산세 명목으로 산출세액의 40%가 가산세로 부과됩니다. 이와 더불어 조세범처벌법에 따라 최고 3년 이하 징역이나 탈세액의 3배 이하에 해당하는 벌금에 처해질 수도 있는데요이번 시간에는 이러한 조세범처벌법 관련 탈세혐의 사건에 대해 살펴보며 관련 법률내용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A그룹 부회장의 측근으로 알려진 ㄱ부사장은 국내 최초 퓨전레스토랑을 비롯해 다수의 레스토랑 사업을 기획해 외식업계에서 유명했는데요. 그러나 ㄱ부사장은 자신이 운영하는 레스토랑 창업컨설팅 업체를 통해 A그룹 계열사와 거래하는 과정에서 용역비를 허위로 청구하는 수법으로 세 차례에 걸쳐 모두 5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은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습니다. 앞서 국세청은 A그룹 계열사에 대해 세무조사를 벌이다 ㄱ전 부사장의 탈세혐의를 알게 되어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재판부는 탈세혐의 내용 중 두 차례에 걸쳐 탈루세액이 3억만원의 종합소득세를 내지 않은 사실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그러나 초범이고 포탈한 금액을 모두 납부하고 반성하고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을 정했다고 밝혔는데요. 그러나 종합소득세 1억원을 내지 않았다는 혐의는 검찰이 제출한 증거만으로는 유죄로 인정하기 어렵다며 무죄로 판결했습니다.

 


이에 따라 법원은 탈루세액 5억원의 세금을 내지 않은 탈세혐의인 조세범처벌법 위반으로 기소된 ㄱ전 A부사장에 대해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습니다. 지금까지 탈세혐의 관련하여 사건을 판례로 살펴보았습니다. 조세범처벌법에 따르면 조세를 포탈하거나 조세의 환급·공제를 받은 자는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포탈세액, 환급·공제받은 세액 2배 이하에 상당하는 벌금에 처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포탈세액등이 3억원 이상이고, 그 포탈세액등이 신고·납부하여야 할 세액의 100분의 30 이상인 경우3년 이하의 징역 또는 포탈세액등의 3배 이하에 상당하는 벌금에 처할 수 있는데요 다만 탈세혐의의 경우 상황에 따라 법리해석이 달라질 수 있으며 탈루세액에 따라 더 무거운 형사처벌을 받을 수 있는 만큼 사건 초기부터 이준근변호사를 찾아주시는 것이 좋습니다



'조세형사 > 조세포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양도세 계산 감면  (0) 2017.01.06
조세포탈 성립 위장업체?  (0) 2017.01.03
탈세혐의 탈루세액이  (0) 2016.12.19
부정거래행위 조세포탈범  (0) 2016.12.09
양도세포탈 조세변호사와  (0) 2016.12.08
매출신고누락 특경법위반  (0) 2016.12.07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조세포탈 탈세혐의는





최근 거액의 탈세혐의로 기소된 A대기업 ㄱ회장에게 조세당국이 수 천 억원대의 세금을 부과한 것에 대한 행정소송에서 대법원이 일부 파기환송 해 화제였습니다. 그러나 대법원은 ㄱ회장의 조세포탈 혐의는 인정해 징역형을 선고한 형사사건은 확정했는데요. 본 사례로 조세포탈과 관련해서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A그룹은 선박 소유, 선박금융 조달업무, 대선업무 등을 위해 홍콩 등에 설립된 자회사들을 가지고 있습니다. 세무당국은 2010 10월부터 20115월까지 세무조사 끝에 해외에 설립된 A그룹 자회사의 소득은 실질적 경영자인 ㄱ 회장의 소득이라며 종합소득세 3051억여원을 부과했는데요. ㄱ 회장은 이러한 탈세혐의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냈습니다.

 


1, 2심 재판부는 본 소송에 대해 "국내에 생계를 같이 하는 가족이 있고 ㄱ회장도 국내에서 A그룹의 업무를 통제하고 있어 한국 과세당국이 세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판시했는데요. 그러면서 재판부는 "다만 조선소로부터 받은 중개수수료는 ㄱ회장의 소득이라고 보기 어려워 988억여원의 과세처분은 취소해야 한다"고 원고 일부 승소 판결을 내렸습니다.

 

본 소송은 대법원까지 올라갔습니다. 대법원은 "ㄱ 회장의 가족들이 국내에 있고, A그룹의 통제 및 결정을 내린 장소나 경영에 필요한 자산의 보유 장소 등이 한국이어서 ㄱ회장을 국내거주자로 봐야 한다"고 판시했는데요.

 


따라서 ㄱ 회장을 과세 대상으로 삼은 원심은 옳다고 본 것입니다. 다만 재판부는 "해외 자회사 계좌에 입금된 돈 중 조선소로부터 받은 중개수수료 1610억원은 조선관련 비용으로 사용되기도 하는 점 등에 비춰봤을 때 ㄱ회장의 개인소득으로 볼 수 없는데도 이에 대해 ㄱ회장에게 과세를 한 것은 부당하다"고 판시했습니다.

 


그러나 같은 날 대법원은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상 조세포탈 등의 혐의로 기소된 ㄱ 회장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고 밝혔습니다. 즉 탈세 금액 산정에 일부 오류가 있어 세금 탈루 혐의는 파기환송 했으나 조세포탈 혐의는 인정해 징역형을 선고한 형사사건은 확정한 것입니다.

 


지금까지 조세포탈 및 탈세혐의와 관련해서 판례로 살펴보았는데요. 조세포탈과 관련해서 문제나 소송이 있으시다면 관련 법률가와 먼저 상의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해서 문제가 발생하셨다면 관련 법률가인 이준근변호사와 먼저 상의하시기 바랍니다.




'조세형사 > 조세포탈'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세포탈 부가가치세 환급으로?  (0) 2016.03.08
대여수수료 세금포탈로  (0) 2016.03.03
조세포탈 탈세혐의는  (0) 2016.02.22
조세분쟁 역외탈세가  (0) 2016.02.15
조세형사사건 재산은닉을  (0) 2016.02.11
조세포탈 비자금조성처벌이  (0) 2016.02.01
Posted by 이준근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